용산미군기지 지하수 오염 심각…500배 초과 > 지하수 뉴스

본문 바로가기

용산미군기지 지하수 오염 심각…500배 초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40회 작성일 20-05-28 15:11

본문

서울시가 2016년도에 추진한 용산미군기지 주변 유류오염 지하수 확산방지 및 정화용역을 마치고 오염 분석결과를 공개했다.

시는 올해 정화용역 결과, 기지 주변에서 검출된 오염물질 중 녹사평역 주변은 벤젠이 허용기준치의 587배, 캠프킴 주변은 석유계총탄화수소가 허용기준치의 512배가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벤젠 정화기준이 0.015 ㎎/ℓ인데, 녹사평역 주변 연평균 농도는 0.532 ㎎/ℓ, 최고 농도는 8.811 ㎎/ℓ이었다.

석유계총탄화수소 정화기준이 1.5 ㎎/ℓ인데, 캠프킴 주변에서는 연평균농도 20.4 ㎎/ℓ, 최고 농도 768.7 ㎎/ℓ이 나왔다.

서울시는 녹사평역은 2001년 이래, 캠프킴은 2006년 이래 정화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최고치보다는 녹사평역은 70%, 캠프킴은 92%나 개선됐는데도 여전히 지하수법에서 정한 허용기준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용산미군부지 반환이 2017년 말인 것을 고려할 때 오염원에 대한 치유계획 및 부지관리 방안이 수립되어야 하나, 현재 오염 및 부지 현황 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

미군기지 내부 오염원을 근본적으로 정화하지 않는 이상 오염지하수는 계속 주변으로 흘러나오고,

기지 내부도 오염범위가 확산될 것이 자명하기에 지역을 관할하는 지방자치단체인 서울시로서는 답답한 상황.

그동안 서울시는 용산미군기지 내부조사를 위하여 2003년부터 한·미공동실무협의체에 총 6차례 참여, 내부조사를 강력히 건의하였고 그 결과 2015년 5월부터 올해 8월까지

모두 3차례에 걸쳐 내부 오염조사를 완료했다.

그러나 3개월이 지나도록 서울시는 그 결과를 받지 못하였고, 올해 10월과 11월에 환경부로 공문 2회 발송 및 2차례 방문을 통해 기지 내부조사 결과와 후속 조치를 건의한 상태이나

환경부로부터 어떠한 후속조치 계획도 듣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시민이 원하는 국가공원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서는 국토부, 환경부, 서울시가 상호 협조하여 정화계획과 후속조치 방향을 공동 수립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ure tech

pure tech photo

CUSTOMER CENTER

TEL
+82(043)232-4351
FAX
+82(0504)498-2082
EMAIL
pure-tech@naver.com
ADRESS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구미1길 37-57

Copyright ⓒ 2018 PURETE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