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도 손놓은 정부…‘오염 지하수’ 지금도 쓴다 > 지하수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알고도 손놓은 정부…‘오염 지하수’ 지금도 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08회 작성일 20-05-28 15:26

본문

전국에 있는 미군기지 주변지역 환경 오염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근 10 년간 정부 조사 결과를 살펴 보니 전체 53곳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24곳에서 기준치를 넘는 오염 물질이 나왔습니다.

부산의 기지 주변 지하수에서는 '총 석유계 탄화수소' 항목이 기준치의 5 백배 가까이 나왔습니다.

땅속에 흘러든 기름 때문에 지하수가 심하게 오염된 겁니다.

1 군 발암물질인 비소도 허용치의 4 배 가까이 나왔습니다.

중금속인 납과 카드뮴, 1 군 발암물질인 벤젠이 기준치의 6 배에서 수십 배까지 검출된 곳도 있습니다.

인근 주민들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부 조사 이후 어떤 조치가 내려졌을까요?

류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북 칠곡의 미군기지 바로 옆 마을입니다.

2012년 발암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해 환경부가 폐쇄를 지시한 우물을 찾았습니다.

["(여기에 우물 있던 건 언제 없애셨어요? 언제 상수도를 들이셨어요?) 지금도 사용을 하는데... (수돗물 안 쓰고 그냥 샘물, 지하수 쓰시는 거예요?) 네."]

여전히 식수로도 쓰는 겁니다.

당시 환경부의 보고서입니다.

발암물질인 납 등 독성물질이 수십 배 검출됐습니다.

지하수는 오염이 쉽게 확산되는 만큼 대체 상수원 제공하도록 했지만 현실은 다릅니다.

원래 집안 장독대 쪽에 있던 관정을 불과 50미터 위쪽인 저곳으로 옮겨서 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지하수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자치단체는 이런 사실조차 모릅니다.

[칠곡군 왜관읍 공무원/음성변조 : "OOO리에 상수도 100% 다 들어갔잖아? 맞지? 거의 다 들어간 거 맞지?"]

기지 주변에서는 다른 관정들도 여럿 발견됩니다.

다른 지역도 비슷합니다.

오염 상황을 알고도 자치단체는 별다른 조치를 못 합니다.

[대전시 동구청 공무원/음성변조 : "현재로서는 정화할 여건은 안 되잖아요. (기지) 외부만 가능하지 내부는 못 하니까, 계속 흘러나오기 때문에. 비용만 많이 들어가지 해결이 안 되잖아요."]

환경부도 지자체에 조사 결과를 통보한 뒤엔 손을 놓고 있습니다.

[황인철/녹색연합 녹색사회팀장 : "미군이 일차적 책임을 지고 있는 건 맞는데, 한국 정부가 할 수 있는 건 최대한 해야 되잖아요. 결국에는 국민들의 전체적인 건강과 환경권에 있어서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겁니다." ]

5년마다 이런 환경 조사를 하도록 법으로 정했지만, 환경부는 이마저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ure tech

pure tech photo

CUSTOMER CENTER

TEL
+82(043)232-4351
FAX
+82(0504)498-2082
EMAIL
pure-tech@naver.com
ADRESS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구미1길 37-57

Copyright ⓒ 2018 PURETECH. All rights Reserved